아이 스스로 세뱃돈 관리하는 경제교육법 3

Real 라이프/Finance 2016. 2. 11. 08:00

 

 

“엄마가 맡아뒀다가 나중에 크면 줄게~”
아이들의 세뱃돈도 한푼 두푼 모이면 적은 돈이 아니죠. ‘맡아 준다’는 명분으로 아이들의 소중한 경제교육 시간을 잃어버리고 계시진 않나요? 이번 설엔 꼬깃꼬깃 모인 아이들 세뱃돈으로 즐겁게 경제를 가르쳐 보도록 하세요! 아이에게 가르치기 좋은 세뱃돈 관리법 알려드릴게요~


 

 

 

 

 경제 규모와 생활 방식이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딱 집어 경제 교육은 ‘언제’부터 라고 할 수 없어요. 하지만 관련 업계의 전문가들은 ‘초등학교 입학 전 후’를 꼽는 경우가 많답니다. 부모의 손을 벗어나 친구들과 함께 등하교를 하며 군것질이나 준비물을 사야 하는 일이 생기기 때문인데요. 재화의 가치가 어느 때보다 커진 지금,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경제교육 너무 남의 일로 생각하지 마세요~

 

그렇다면 우리 아이 세뱃돈은 어떻게 쓰면 좋을까요? 부모가 아이의 재정을 일방적으로 ‘알아서’ 관리하면 아이의 입장에서는 돈을 빼앗겼다고 느끼거나, ‘돈’의 가치와 흐름을 알기 힘들어 진답니다. 다음 세가지 팁 가운데 한가지씩 차근차근 시작해 보세요. 

 

 

 

아이를 부자로 키우려면 은행을 놀이터처럼 느끼게 하는 것부터 시작하세요. 아이와 함께 은행을 찾아 아이의 이름으로 된 캐릭터 통장을 만들고 세뱃돈을 입금해 통장 읽는 법을 알려주세요. 내 이름으로 된 통장에 금액이 찍히면 돈이 사라졌다는 느낌도 들지 않고 돈과 이자가 쌓이는 것을 보며 저금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어요. 무분별한 과소비를 예방하기 위해 한 달에 사용할 금액을 상의 해 정해두거나, 사고 싶은 물건을 정해 해당 액수까지 모을 수 있도록 독려 하는 것도 좋아요. 아이가 10000원을 저금할 때 엄마가 1000원을 보태주는 방식으로 저축에 흥미를 붙이게 하는 방법도 있답니다.

 

아이 통장 만들 때 준비물 : 가족관계증명서, 도장, 신분증, 자동이체 통장 등

 

 

 

아이에게 ‘투자’를 가르쳐도 될까? 올바른 투자 가치관을 알려준다면 물론 괜찮아요. 세계적인 부호 워런버핏은 11살에 주식투자를 시작해 지금의 자리에 올랐답니다. 주식을 통해 회사를 운영하는 과정과 돈의 흐름에 대해 배울 수 있어요. 작은 금액으로 아이가 좋아하는 장난감이나 과자 회사 등을 찾아 투자하도록 해보세요. 투자한 금액은 커질 수도, 작아질 수도, 혹은 사라질 수도 있다는 사실을 확고히 한 후 놀이의 개념으로 시작하는 것을 추천 드려요.

주식이 어렵다면!?
많은 사람들이 투자전문가가 대신하는 ‘펀드’를 이용해 투자한다는 사실을 알려주세요. 적은 돈으로 여러 회사에 투자할 수 있고 전문가가 대신 해 준다는 장점도 있어요. 단, 펀드 역시 무조건 적인 이익을 얻을 수는 없다는 점을 확실하게 해두세요.

 

▽▼ 내 아이 부자로 키우고 싶다면, 엄마가 미리미리 준비해주세요~ ▼▽

 

 

 

아이에게 돈보다 우선하는 삶의 가치를 가르쳐 주는 데 기부만한 것이 없죠. 강력 범죄율이 늘어나는 이유 중 하나로 현대인의 ‘공감능력 부족’을 꼽곤 하는데요. 우리 아이에게 지금 손에 있는 만 원짜리 한 장이 누군가에게 일주일의 밥값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세요. 외동이라면 외국 어린이와 1:1 후원을 통해 편지를 주고받으며 형제애를 쌓을 수도 있어요. 내가 누리고 있는 것의 감사함을 아는 아이라면 훨씬 좋은 어른으로 자라날 거에요.

 

손자, 손녀에게 세뱃돈 마음껏 주는 할머니 되는 쏠쏠한 tip! ☞ (클릭)

 


설날 보너스에 한껏 들떠있을 우리아이. 저축하고, 투자하고, 기부도 하면서 바르게 쓰는 재미까지 알려준다면 1석 2조가 아닐까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미리미리 챙겨야 할 우리 아이 경제습관 5

Real 라이프/Finance 2016. 2. 2. 09:52

 

 

매일 천원 만 달라고 말하는 아이에게 놀이와 함께 생활 속에서 경제교육이 필요할 때!
주입식 교육이 아닌 자기주도적 학습을 실천할 수 있는 ‘경제교육’을 알아볼까요?

 

 

 

아이가 자라는 만큼 호기심도 많고, 사회성을 키워 나가는 시기이기에 경제교육을 빼놓을
수 없답니다. ‘원한다고 해서 모든 걸 다 가질 수 없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이죠! 매일 조금씩 돈을 달라며 과자를 사 먹는 습관도, 사고 싶은 장난감을 사달라는 떼쓰기가 더는 통하지 않음을 스스로 인지할 수 있답니다. 그렇다면 가정에서 실천할 수 있는 경제습관 들이는 방법살펴보아요~

 

 

 

명절이나 친척 방문 시 아이에게 생긴 돈을 강제로 엄마에게 맡기게 하기보다는 스스로 용돈을 관리하도록 합니다. 처음에는 어떻게 관리할지 모르기 때문에 고정지출과 중장기 계획을 같이 세우고, 용돈기입장 작성 방법을 알려주는 게 좋겠죠? 특히 처음부터 넉넉하게 용돈을 주기보다 꼭 필요한 금액을 제외하고 조금 모자라게 주어 돈의 필요성과 절제 습관을 기르게 합니다.

 

 

 

딱딱하기만 한 경제교육을 아이에게 거부감 없이 접근하기 위해서는 놀이만큼 좋은 방법이 없어요! 경제보드게임을 통해 경제 용어를 익히게 하고, 용돈 협상 게임을 통해 자신이 필요한 용돈 금액을 협상함으로 용돈관리 방법과 경제 지식, 논리를 자연스럽게 터득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고요~

 

 

 

 

 

집에서 돼지 저금통만 채운다고 아이에게 저축의 개념을 주는 게 아니죠! 함께 은행을 찾아가 아이의 이름으로 통장을 만들고, 직접 저축하는 경험을 만들어 줘야 합니다! 아이 스스로 자신의 통장을 보고 저축의 기쁨과 목표의식을 심어주는 게 중요해요! 요즘은 은행에서 나오는 캐릭터 통장도 있으니까, 아이의 흥미를 끌기에 좋겠죠?!

 

 

 

빨래 널기, 설거지, 청소, 자기 물건 정리하기 등 아이가 심부름이나 집안일을 하는 것을 통해 자기 앞가림을 잘 하는 아이로 성장할 수 있습니다. 때에 따라 집안일을 하는 것에 대한 보상과 함께 아이의 책임감을 키우는 교육이 될 수 있답니다.

 

 

아이들은 보통 세 살 정도면 ‘돈’의 개념을 알아요. 이때 단순히 물건을 살 때 돈을 줘야 한다는 정도만 이해하기 때문에 돈의 가치와 소중함을 알려줘야 하죠!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카드 역시 돈으로 지불이 됨을 알려주어 공짜가 아니라는 것도 이해시킬 필요가 있어요. 또한 시장이나 마트에서 장 보는 것을 직접 경험할 수 있게 해주고, 집에 동전이 굴러다니는 모습으로 부모가 돈을 함부로 다루고 있다는 인식을 줘서는 안되므로 주의하세요!

 

 

경제교육만큼 중요한 우리아이 건강!
집에서도 간단하게 키크는 운동법을
AIA생명 페이스북에서 만나보세요~ ☞ (클릭)

 


어떠세요?! 매일 천 원만 달라고 떼쓰는 아이의 ‘돈’에 대한 인식이 달라질 수 있지 않을까요? 미리미리 아이의 경제 습관을 확립하는 게 중요해요. 건전한 소비 습관을 키우는 게 어렵게 느껴지셨다면 딱딱한 문제풀이가 아닌 집에서 엄마와 함께 경제습관을 키울 수 있다고요! 놀이나 생활 실천형 쏠쏠한 팁으로 아이와 즐기면서 경제 활동을 배워 보실래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