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먹으면 독이 되는 ‘약과 음식’ 7

Real 라이프/Health 2015. 11. 23. 07:00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 하더라도 무조건 좋을 수는 없죠?! 건강을 위해 먹는 ‘약’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면 믿어지시나요? 잘못된 식습관이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는 사실! 오늘은 약
복용 시, 알아두어야 할 ‘약과 음식’의 궁합에 대해 공개합니다!

 

 

  ‘약’ 복용의 올바른 방법?

 

정해진 시간에 약을 복용해야 빠르고 안전하게 나을 수 있습니다. 잘못된 섭취는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사실! ‘약’ 복용의 올바른 방법을 살펴보아요!  

 

1. 식후 즉시, 30분 이내에 복용해야 할 약: 소염진통제, 비타민제


소염진통제는 위장 보호 효과를 차단하기에 속이 쓰릴 수 있으므로 장기간 먹는 관절염 약을 처방 받을 때는 반드시 식사 후에 복용하는 게 좋답니다. 또한, 비타민은 음식에 들어있는 미네랄 등과 섞여서 흡수될 때 흡수율이 높으며, 위장장애(구토, 복통)를 막을 수도 있죠!


 
2. 특정 시간에 복용해야 할 약: 항히스타민제, 변비약


항히스타민제는 두드러기나 코감기 약으로 처방되는데 먹으면 졸음이 오기 때문에 잠들기 전에 복용하는 게 좋습니다. 반면, 변비약은 비사코딜이라는 성분으로 다음날 아침에 효과를 줄 수 있도록 잠들기 30분 전에 먹는 게 좋겠죠?

 

 


  같이 먹으면 안 될 ‘약과 음식’

 

 

1. 감기약 + 초콜릿

감기약, 진통제에는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어 커피나 콜라 등 카페인이 함유된 식품과 함께 섭취할 경우 매스꺼움, 불안, 구토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답니다.

 

 

 

2. 빈혈약 + 녹차

녹차 안에는 타닌이라는 성분이 철분과 합쳐지면 몸 밖으로 배출하여 빈혈약을 복용 중이라면 효과를 떨어뜨린다고 해요.

 

 

 

3. 해열제 +

해열제는 빈속에 먹으면 안 된다?! 해열제는 공복에 먹는 게 좋답니다. 탄수화물이 함유된 빵과 같은 음식이 오히려 해열제가 내의 체내에 흡수하는 것을 방해한답니다. 

 

 

 

4. 고혈압/고지혈증 치료제 + 자몽 주스

고혈압 및 고지혈증 치료제와 산성과일 주스와 함께 복용할 경우 약물의 간 대사를 방해할 수 있습니다. 특히 고지혈증 치료제의 경우, 약의 혈중 농도가 증가하고, 항 불안제는 독성이 증가하죠!

 

 

 

5. 변비약/항생 + 우유

변비약, 항생제, 제산제 등에는 약의 효능이 높이기 위해 겉면이 코팅이 되어 있어요. 하지만 유제품과 함께 약을 복용하게 되면 대장에 가기 전 위장에서 녹아 약효를 떨어뜨릴 뿐 아니라 위를 자극하여 복통이나 위경련을 일으킬 수 있다고요!

 

 

 

6. 천식 치료제 + 등 푸른 생선, 카페인

천식 치료제나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가 등 푸른 생선을 먹을 경우 심장에 부담을 줄 수 있어요! 또한 천식 치료제에 들어있는 에페드린 성분과 카페인이 만나면 두통과 현기증을 일으키기도 한답니다. 

 

 

 

7. 피임약 + 인삼

인삼은 여성호르몬 분비를 촉진시키는데, 피임약과 함께 다량
복용할 경우 유방암의 위험이 있다고 합니다! 단, 인삼은 항암 효과가 있으므로 조금씩 먹는 것은 괜찮아요~ 

 

 

 


어때요? 우리가 몸을 생각해서 먹었던 약이 음식과 만나 역효과를 준다는 게 참 놀랍죠?!

음식에만 궁합이 있는 줄 알았는데, ‘약과 음식’의 잘못된 만남도 중요하다고요!
서로 만나면 안 되는 약과 음식의 궁합을 확인하시고, 약 효과를 해치는 음식은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 같아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AIA생명이 소개하는 녹차로 만든 심신 영양식!

Real 라이프/Health 2012. 9. 13. 15:13

유난히도 더웠던 여름이 드디어 끝이 났네요. 긴 여름을 보내며 몸도 마음도 지쳐있을 여러분을 위해 몸 속을 채우고 활력을 키울 항산화 식품을 들고 왔습니다! 

무더위 후유증을 극복하고 유해물질로부터 몸을 보호해줄 항산화 식품은 바로 ‘녹차’



녹차에 들어 있는 카테킨 성분은 암의 발생과 전이를 예방하며 당질의 소화 흡수를 지연시켜 당뇨에 효능이 있습니다. 게다가 입맛을 돋우는 비타민 C 또한 풍부하니 여름 내내 지속된 더위 때문에 입맛을 잃은 분께는 안성맞춤!

보통 녹차는 차로 많이 마시죠? 차로 섭취하는 녹차도 좋지만 녹차가루를 이용하면 다양한 요리로 변신이 가능하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녹차의 새싹으로 만든 세작분말은 쓴맛을 내는 성분이 적고 아미노산이 많기 때문에 요리할 때 함께 넣으면 음식의 감칠맛을 더해줍니다. 

그럼 지금부터 녹차의 놀라운 변신을 공개합니다! 

첫 번째 녹차의 변신!

후루룩후루룩 녹차 칼국수 


재료 감자 1개, 애호박 1/2개, 당근 1/4개, 홍고추 1개, 다진 마늘 1작은술, 조선간장 1 큰술, 후춧가루•소금 약간 

맛국물 다시마 2조각, 멸치 3~4개, 물 5컵

반죽 세작분말 3큰술, 밀가루 2컵, 소금 1/2작은술


만드는 법

1. 밀가루, 세작분말, 소금을 넣고 물1/2컵을 부어 반죽을 합니다.

2. 반죽이 완성되면 비닐을 씌워 냉장고에 30분간 넣어둡니다. 

3. 반죽에 덧밀가루를 뿌려 얇게밀어서 겹쳐 접은 다음 채썰어줍니다. 

4. 맛국물에 감자와 당근, 다진 마늘을 넣어 끓이다가 감자가 익으면 사리를 넣습니다. 

5. 애호박과 홍고추를 넣은 후 조선간장, 후춧가루로 간하면 녹차향이 솔솔 나는 녹차 칼국수 완성! 

녹차의 두번째 변신!

영양가는 UP! 칼로리는 Down! 녹차 빙떡 

 

재료 세작분말 2큰술, 부침가루 200g, 녹말가루2큰술, 무 1/4개, 빨강•노랑 파프리카 1개,들기름•통깨•식용유•소금 약간 양념간장 간장2큰술, 식초 1큰술, 설탕 1/2큰술, 다진 대파 1큰술, 통깨 1큰술

만드는 법  

1. 세작분말, 부침가루와 녹말가루를 미지근한 물로 엷게 반죽합니다. 

2.  파프리카,무를 채썰어 뜨거운 물에 살짝 익혀 꺼낸 후 한 김식혀 소금, 들기름, 통깨를 넣고 무쳐 팬에 살짝 볶습니다. 

3.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약불에서 반죽을 얇게 지져냅니다.  

4. 고르게 익힌 피에 볶은 소를 듬뿍 넣어 만 뒤 양념간장을 곁들여 내면 녹차빙떡 만들기 끝! 

다양한 녹차 요리와 함께 건강하게 가을을 맞이하세요^l^


요리 전진주(요리연구가) 레시피 오설록 사진 신규철

출처:  AIA생명 여유50+ 쉼표 그리고 행복 제23호 2012 가을 이야기

여유50+ 웹사이트 www.yeoyu50plus.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