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치가 없어 더욱 무서운 시력도둑 녹내장, 원인과 예방법

Real 라이프/Health 2016. 6. 2. 09:00

40대 이상의 전유물이었던 녹내장. 스마트폰과 PC 사용이 늘어나면서 고도근시를 가진 젊은 층을 중심으로 녹내장 발병이 늘어나고 있다고 하는데요. 완치가 없고 진행을 늦추면서 증상을 완화시킬 수 밖에 없는 무서운 시력 도둑! 녹내장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녹내장은 눈 안의 압력이 높아지거나 혈액이 잘 공급되지 않아 시신경에 이상이 생기고, 시야결손으로 이어지는 질병이에요. 시야 결손을 방치하게 되면 실명에 이를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답니다. 안구의 압력문제, 시신경으로 가는 혈액 순환 장애, 유전자 이상 등 다양한 원인이 있어요.
녹내장의 10% 정도를 차지하는 급성 녹내장은 3-4일 안에 급격하게 시력을 잃을 수도 있는 질환으로 시력감소, 두통, 구토, 출혈 등이 나타나요. 천천히 시신경이 파괴되는 만성 녹내장은 초기에는 증상을 잘 모르다가 말기에서야 시야가 답답함을 느끼게 되고, 더 진행되면 실명하게 됩니다.

 

다음 중 네 가지 이상에 해당되는 경우 녹내장 발병 위험군에 속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성인에게서 갑작스러운 시력 감퇴와 충혈, 두통, 구토가 동반된다면 빨리 전문가와 상의 해 보세요!

 

만성 녹내장은 천천히 진행되며 별다른 자각 증상이 없어요. 녹내장 치료는 진행을 멈추거나 늦추기 위한 목적이고, 이미 손상된 시신경은 회복할 수 없죠. 발견하지 못하거나 진행을 늦추지 않은 녹내장은 서서히 진행되다 결국 실명을 초래하게 됩니다. 그래서 조기 진단과 치료 및 예방 생활습관이 더욱 중요해요.

 

녹내장은 예방보다 조기발견이 중요해요. 40세가 넘었다면 정기적인 안과 검사를 통해 녹내장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좋습니다. 40세 미만이라도 자가진단을 통해 녹내장이 의심된다면 안과에서 검사를 받아보세요. 안압이 높지 않아도 시신경이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안저촬영을 통한 시신경섬유층의 결손 유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합니다.

담배를 끊고 음주를 절제하세요. 가족력이 있는 사람이 흡연을 하면 녹내장 위험율이 크게 높아지고, 음주는 안압을 높여 녹내장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요.

 

녹내장은 안구의 압력에 크게 좌우될 수 있기 때문에 체내의 압력을 높이는 운동은 좋지 않아요. 물구나무 서기나 윗몸일으키기, 팔굽혀펴기 등 머리로 피가 몰리는 자세나 복압이 올라가는 운동은 피하세요. 관악기를 연주하는 것도 녹내장에 좋지 않답니다.

꽉 끼는 옷이나 목을 졸라 메는 넥타이 착용 역시 안압을 높일 수 있어 좋지 못한 습관이에요. 편안한 복장으로 안구 건강을 지켜주세요. 

 

망막의 중심 시력을 담당하는 황반은 ‘루테인’ 이라는 물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루테인이 감소하면 눈의 피로감이 심해져요. 비타민 D처럼 우리 몸에서 루테인을 합성 할 수 없어 음식이나 보조제를 통해 보충해 주어야 한답니다. 루테인은 시금치, 케일, 브로콜리, 당근 같은 녹황색 채소 안에 풍부하게 들어 있어요!

 

인공눈물에도 사용법이 있다?!
인공눈물 똑바로 사용하는 방법 ☞ (클릭)

 

살금살금 다가와 시력을 훔쳐가는 무서운 녹내장! 몸이 열 냥이면 눈이 아홉 냥이라는 말처럼 눈 건강은 언제든 간과할 수 없는 중요한 것이죠. 지금부터라도 시력의 중요성을 꼭꼭 잊지 말도록 해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주의해야 할 눈 질환 및 눈 건강 지키는 TIP

Real 라이프/Health 2016. 2. 23. 09:00

 

 

요즘 아이들을 보면 눈 뜨자마자 스마트폰에, 컴퓨터, 게임기까지 눈이 쉴 틈을 주지 않는데요! 자꾸만 눈을 찡그리거나 화면을 너무 가까이에서 보는 일이 생긴다고요? 스마트폰을 자주 하는 아이일수록 ‘건성안’이 발병할 확률이 높습니다.
오늘은 아이에게 주의해야 할 눈 질환과 눈 건강을 지키는 TIP을 알아보아요!

 

 

 

 

1. 약시
아이가 앞이 잘 안 보인다고 하는데, 검사를 받았을 때 시력에는 아무런 이상이 없게 나오는 경우가 있어요. 이처럼 검사에서는 정상으로 나오지만 실제로는 시력이 약해지는 질환을 약시라고 해요. 시력 검사를 해보면 아무런 이상이 없지만, 안경을 써도 정상시력이 나오지 않게 됩니다.
만일 아이가 이런 증상을 보인다면 안과에서 약시 여부를 검사해보아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6세~7세 사이를 넘어가면 약시치료 및 회복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그전에 치료해야 해요.

 

2. 사시
아이가 어떤 사물을 바라보는데 한 쪽 눈과 다른 쪽 눈의 방향이 서로 다르다면 사시를 의심하세요. 신생아는 시선이 불안정한 상태를 보일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오게 된답니다. 생후 2~6개월이 지나도 시선처리가 불안하다면 치료를 해야 합니다. 조기 치료가 중요하고, 치료 시기를 놓치면 약시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빠른 시일 내에 치료를 받는 게 좋아요!

 

 

3. 속눈썹 찔림
아이의 속눈썹이 눈을 자꾸 찌르는 증상으로 눈 질환 중의 하나에요. 선천적으로 눈꺼풀 안쪽이나 전체가 눈 쪽을 향해 구부러져 있는 경우도 있고, 덧눈껍풀로 인해서 속눈썹 찔림 현상이 생길 수 있어요. 아이가 자라면서 저절로 호전될 수 있지만 계속 나아지지 않으면 치료를 받아야 해요. 속눈썹 찔림을 방치했을 경우 아이의 각막과 결막에 상처를 주고, 충혈이나 각막염이 발생할 수 있어요! 시력 장애까지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4. 유행성 결막염
물놀이 후 많이 나타나는 유행성 결막염은 미세먼지와 같은 환경적인 요인에 의해 평소에도 감염이 늘어나고 있어요. 이물감을 느끼거나 가려움, 통증, 눈곱이 증가하는 증상이 나타나면 유행성 결막염을 의심해야 합니다. 소아의 경우 열, 인후통, 설사 등의 전신 증상 및 귓바퀴 앞림프절병증(귀 앞의 림프샘이 만져질 정도로 커진 상태)이 동반되기도 해요. 물놀이 후에는 깨끗한 식염수를 이용하여 눈을 세척해주고 무엇보다 손을 자주 씻어 청결한 상태를 유지하는 게 좋습니다.

 

 

 

 

스마트폰, TV나 컴퓨터 등 눈이 쉽게 피로해지는 활동을 했을 경우, 50분 간격으로 10분가량 눈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아이는 눈의 피로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부모님이 나서서 아이를 중재시켜 주어야 하죠. 아이와 약속 시간을 정해 규칙적으로 컴퓨터하는 시간, TV보는 시간을 정하는 것도 좋아요.

 

 

 

아이들이 자신이 좋아하는 책에 집중하다 보면 주변 환경을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요. 때문에 책을 읽을 때는 책과 눈의 거리는 30㎝를 유지하고 너무 어둡거나 밝지 않도록 전체 조명을 설치하되, 아이가 오른손 잡이일 경우 빛은 왼쪽 위에서 비추어 주는 간접조명을 추가 설치하는 게 좋습니다.

 

 

 

책상에 앉을 때는 바른 자세로 앉습니다. 간혹 차 안에서 아이를 조용히 시키기 위해 책을 주곤 하는데요. 엎드리거나 누워서 흔들리는 차 안에서는 책을 읽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이는 아이의 눈을 피로하게 하며 시력 저하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죠!

 

 

 

어릴 때부터 눈에 좋은 달걀노른자, 치즈, 당근, 시금치처럼 비타민A가 풍부한 음식을 골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간식을 준비하는 것은 어떨까요?

 

 

 

평소 아이의 눈을 살필 수 없더라도 정기적으로 시력검사를 실시해 줍니다. 아이가 불편함을 말할 때는 치료 시기를 놓칠 수 있으므로 안과에서 아이의 시력을 체크해 주세요.

 


어른 눈 건강은 어떻게 지킬까?
인공눈물 사용법 ☞ (클릭
백내장 예방법 ☞ (클릭

 


아이들은 여러 가지 요인에 의해 시력저하나 눈 질환 등을 겪게 될 수 있는데요. 어리기 때문에 스스로 증상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곁에서 유심히 지켜보시고 시력 상태에 이상이 있는 건 아닌지 체크해주셔야 해요. 그냥 지나치고 방치한다면 치료시기를 놓치게 되어 불편한 시력을 갖게 되므로 가정에서 아이의 눈 건강을 지켜주는 생활 TIP을 실천해 보세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