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지러운 눈 참을 수 없어! 알레르기성 결막염 주의

Real 라이프/Health 2016. 5. 4. 09:00

 

 요즘 들어 이상하게 눈이 간지럽고 눈물이 줄줄 흐르지는 않으신가요? 봄철 미세먼지, 꽃가루와 함께 찾아오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범인인데요, 토끼눈과 간지러움에서 벗어나는 방법 함께 알아봐요!

 

 

 결막염에는 감염성과 비감염성이 있는데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비감염성으로 꽃가루, 미세먼지 등의 외부 물질이 결막에 접촉해 과민반응을 유발하는 질환을 말합니다.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하는 원인으로는 꽃가루, 미세먼지, 비듬, 집먼지 진드기, 곰팡이, 풀, 음식물, 비누, 화장품 등이 있어요.

 

 외출 후에 눈이 가렵거나 충혈되고 끈적한 눈곱이 생긴다면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의심해볼 수 있어요. 주요 증상은 가려움증, 결막 충혈, 작열감, 눈부심, 눈물흘림 등이 있고 결막이 부풀어 오르거나 눈꺼풀이 부풀어 오르는 형태로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미세먼지나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봄철에 특히 극성인 알레르기성 결막염. 눈 지키는 생활습관 확인해 보세요~ 
 

꽃가루, 미세먼지, 먼지, 동물의 털 등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항원에 접촉하지 않는 것이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완화할 수 있는 가장 직접적인 방법이에요. 바람이 심하게 부는 날은 외출을 삼가거나 선글라스, 안경 등을 써 주는 것이 좋아요.

 

외출 후에 손, 발을 씻는 것처럼 눈도 세척해 주세요. 시중에 나온 안구세척 제품을 사용하거나, 사용하지 않는 물안경을 소독한 뒤 깨끗한 물을 담아 안구를 세척할 수 있답니다. 물안경 속에 생리식염수를 채우고 쓴 뒤 고개를 젖히고 눈을 떠서 열 번 정도 깜빡여 주면 돼요.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의심되거나 대기 중에 오염물질이 많은 날은 가급적 렌즈를 착용하지 말고 안경으로 눈을 보호해 주세요. 렌즈를 끼면 먼지나 이물질이 달라붙어 충혈이나 가려움증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에요.

 

눈이 간지럽다고 비비게 되면 각막에 상처가 나서 2차 감염으로 진행될 수 있어요. 가급적 눈에는 손을 대지 말고 냉찜질을 하거나 냉장보관한 인공누액을 넣어 진정시키도록 하세요.

 

인공누액, 알고 사용하자!
인공눈물 제대로 사용하는 방법 ☞ (클릭)

 


계속해서 괴롭다면 전문의와 상의하세요. 단순한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아닐 수도 있어요. 알레르기성 결막염으로 진단될 경우에는 항히스타민제나 비만세포 안정제,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 등을 처방 받아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답니다.


나를 괴롭히는 봄철 알레르기, 결막염 말고 또 뭐가 있을까?
봄철 3대 알레르기 질환 확인하기 ☞ (클릭)


그냥 조금 간지러우면 되지, 하고 알레르기 결막염 증상을 참고 계시진 않나요? 예방과 간단한 처방으로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어요~ 이제 참지 마세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꼭 기억해야 할 올바른 인공눈물 사용법 6가지

Real 라이프/Health 2015. 6. 23. 07:00

 

 

우리나라 대도시 인구의 90% 이상이 경험한다는 안구건조증! 건조한 실내생활,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종일 들여다보는 생활습관, 더운 날씨에 에어컨 사용이 늘어나면서 안구건조증으로 눈 통증을 호소하는 분들이 많죠. 안구건조증은 딱히 확실한 치료법 없이 인공눈물을 통한 눈물 보충이 최우선이에요.

그렇다면 여기서 한가지 궁금증!
인공눈물을 자주 넣으면 진짜 내 눈물은 줄어들까요?

답은 NO! 피부가 건조할 때 로션을 발라 주듯이 눈에 보습을 해 줄 뿐이랍니다. 인공눈물은 눈물의 3가지 성분인 수성층과 지방층, 점액층을 지켜주어 이물감과 통증, 충혈을 줄여줘요.
건조한 눈을 지켜주는 고마운 인공눈물, 바르게 사용하는 법 알려드릴게요~

 

 

인공눈물은 될 수 있으면 안과 전문의와 상의 후에 본인에게 맞는 것을 사용하세요. 약국에서 쉽게 구입하는 다회용 인공눈물에는 보통 ‘보존제(방부제)’가 들어있어 시리거나 따가움 등 예민한 눈에 자극이 될 수 있어요. 라섹/라식 등의 시술 후에도 당연히 처방 받아 사용해야겠죠? 안구건조증 진단 후 인공눈물을 처방 받으면 보험 적용이 가능하다고 하니 기억해 두세요!

 

 

 

다회용 인공눈물은 1달, 일회용 인공눈물은 개봉 후 뚜껑을 닫은 상태로 24시간 안에 사용하는 것이 좋아요. 인공눈물 사용 전에는 유통기한을 꼭 확인하고, 부유물이 있거나 혼탁해진 경우에는 바로 버려주세요. 사용설명서에 있는 보관적정온도(약 10~30도)를 확인하고 직사광선을 피해 보관하는 것이 좋아요.

 

 

 

고개를 젖히고 깨끗이 씻은 손으로 아래쪽 눈꺼풀을 잡은 후, 자극이 덜한 흰자위 쪽으로 넣어 주세요. 점안 시 인공눈물 케이스 입구가 안구나 눈썹에 닿으면 안돼요. 일회용 인공눈물 케이스는 날카로워 각막이 다칠 수도 있고 눈에서 나온 이물질에 인공눈물이 오염될 수 있습니다. 

 

 

 

인공눈물을 넣은 다음에는 눈을 깜빡이지 말고, 10초 이상 눈을 감고 있으세요. 눈을 깜빡이면 눈물길을 통해 인공눈물이 빠져나간답니다. (아까운 내 눈물!)

 

 

 

인공눈물은 나만의 것. 절대 다른 사람과 함께 쓰지 마세요. 간단한 눈물이지만 개인에게 맞춘 처방이기 때문에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요. 또 용기가 오염되면 치료중인 질환이 전염되거나 다른 사람의 질병에 감염될 수도 있습니다.

 

 

 

렌즈를 착용한 상태에서 인공눈물 사용을 자제하세요. 인공눈물이 마르면서 렌즈와 눈을 밀착시켜 렌즈를 뺄 때 각막이 다칠 수 있어요. 어쩔 수 없이 렌즈를 착용한 상태로 인공눈물을 써야 한다면 렌즈 착용시 점안 가능한 제품인지 확인 필수!

 

 

 

생리식염수나 소염제, 혹은 생수(!)는 눈물 본연의 삼투압과 ph가 달라 눈에서 ‘이물질’로 판단하게 됩니다. 눈물로써 기능을 할 수 없는것이죠.
식염수는 염증을 유발 할 수 있는 세균이 있을 수 있고, 특히 소염성분이 있는 안약을 적절한 진단 없이 인공눈물처럼 사용할 경우 녹내장과 백내장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하셔야 해요!

 

특별한 치료법이 없어 더욱 관리하기 힘든 안구건조증.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구입한 인공눈물은 하루에 4~6회 이내, 처방 받아 구입한 인공눈물은 횟수에 관계없이 점안이 가능하니 틈틈이 눈에 넣어 주는 게 좋아요. 올바른 인공눈물 사용으로 이번 여름은 한층 더 촉촉한 여러분이 되어보세요~!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