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결실의 계절! 10월 제철 과일 건강하게 먹는 팁

Real 라이프/Health 2016. 10. 18. 08:00

바야흐로 결실의 계절, 가을입니다. 다양한 종류의 향긋한 과일이 나는 계절이기도 하죠. 춥고 매서운 겨울을 견디기 위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바로 제철 과일! 지금 먹어야 할 제철 과일과 올바른 과일 세척법까지 함께 알아봐요~

 

 

제철 음식이 몸에 좋다는 말, 많이들 들어보셨죠? 제철 과일은 수확한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영양소의 파괴가 적고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답니다. 오래 보관하는 과일일수록 농약과 같은 유해한 첨가물이 많이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요. 거기다 제철 과일은 가격도 저렴하니 먹지 않을 이유가 없죠!

 

과일의 여왕이라 불리는 사과! 사과는 깨끗하게 씻어서 껍질 째 먹는 것이 좋아요. 노화를 억제하고 혈액을 맑게 해 고혈압 등의 성인병을 예방해 주는 케르세틴 성분이 껍질에 풍부하기 때문이에요. , 사과씨에는 아미그달린이라고 하는 청산가리 성분의 독성물질이 소량 포함되어 있으므로 가급적 사과씨는 먹지 않도록 하세요~

 

사과와 마찬가지로 배도 껍질에 항산화 성분 등의 영양이 많이 몰려 있어요. 배를 껍질째 먹으면 변비나 대장암 예방에도 좋답니다. 면역력을 강화하고 기침과 가래를 묽게 하는 성질과 열을 내리는 효과가 있으므로 환절기 감기기운이 있을 때 먹으면 좋아요.

 

환절기 면역력을 위해서는 감을 드세요. 감에는 귤보다 무려 3~4배 많은 비타민 C가 함유되어 있답니다. 감 속에 들어있는 타닌 성분은 혈관을 부드럽게 해주어 고혈압, 뇌졸중 등의 성인병 예방에도 좋아요. , 떫은 맛이 많이 나는 감은 변비를 유발할 수 있으니 적게 먹거나 익혀서 드시는 게 좋아요.

 

비타민 C가 다량 함유되어 감기 예방, 피로 해소 등 환절기 건강에 좋은 귤. 귤 껍질 속에 하얗게 붙어있는 부분도 떼지 말고 꼭 함께 드세요. 헤스페리딘이라는 성분이 들어있어 모세혈관을 튼튼하게 해준답니다. 귤 껍질도 그냥 버리기엔 아까운데요. 항암 성분인 오라프텐, 노빌레틴이 함유되어 있고 위를 보호하는 성분도 듬뿍 들어있기 때문이죠. 귤 껍질을 깨끗하게 말려 차로 우려 마시면 스트레스 해소에도 그만이에요.

 

식물성 여성호르몬이 풍부해 여자의 과일이라고 불리는 석류는 호르몬 균형이 흔들리는 갱년기 여성의 건강에 특히 좋다고 알려져 있어요. 이 밖에도 비타민 C와 섬유질, 타닌, 팩틴 등이 풍부해 피부건강에 좋고, 혈액을 맑게 해서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효과도 있어요. , 석류 껍질에는 독성이 있어 과다 복용 시 중독 현상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 과일은 1회 먹을 분량을 씻어서 먹고 남은 과일은 냉장 보관 후 드실 때마다 씻어주세요.

- 과일의 농약과 불순물을 효과적으로 제거하기 위해서는 식초와 물을 1:10 비율로 섞은 물에 5분 정도 담가 둔 뒤에 흐르는 물로 세척해주세요.

- 식초의 시큼한 향이 싫다면 녹차를 우린 물로 과일을 닦아주세요. 녹차의 사포닌 성분이 계면 활성 기능을 해서 농약을 깨끗하게 씻어준답니다.

- 과일 꼭지 부분에는 농약 성분이 많이 모여 있기 때문에 칫솔이나 작은 솔 등을 이용해 닦아주면 좋아요.

 

 

 

몸에 좋은 제철 과일이지만 과유불급이라는 말 아시죠? 좋은 것도 너무 많이 먹으면 안돼요~ 비타민은 물론 각종 영양소가 듬뿍 든 가을 제철 과일로 환절기 건강도 챙기고 다가오는 겨울도 미리 대비해 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여자라면 안심할 수 없는 질병, ‘자궁근종’ 어떻게 발견할까?

Real 라이프/Health 2015. 10. 21. 07:00

 

 


‘요즘 들어… 생리 양이 왜 이렇게 늘었지?’
‘아이구ㅠ 이 놈의 생리통!!!’
‘화장실은 왜 또 자주 가는건데ㅠㅠ’

우리가 미처 알지 못하고 있을 때! 몸은 끊임없이 신호를 보내고 있을지도…
오늘은 여성들이 주목해야 할 ‘자궁근종’에 대해 살펴보아요.

 

 

 

‘자궁근종’은 여성들에게 매우 흔한 질환이자 자궁 근육에 생긴 종양으로 부인과 질환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어요. 원인으로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 성장호르몬에 의해 영향을 받고 있지만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흔히 40세 이상의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현대 여성들의 스트레스, 환경오염이 심각해 짐에 따라 자궁근종의 발병의 연령이 확대 되어가고 있죠. 또한 결혼 적령기가 늦어지면서 결혼과 출산을 하지 않는 여성이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갱년기보다 앞당겨져 발병하게 됩니다.

 

 

 

‘자궁근종’의 종류는 크게는 난소에서 에스트로겐이 과다하게 분비되는 것과 밀접한 연관이 있으며, 발생 부위에 따라 근층 내 근종, 장막 하 근종, 점막 하 근종의 세 가지 종류로 구분됩니다.

 

1) 근층 내 근종 (intramural myoma)
자궁근층 내 깊숙하게 위치하는 것으로 자궁의 크기 자체가 커짐으로써 자궁내막의 면적이 증가하여 월경량이 증가하게 되지만 대부분 자각증상이 없는 게 특징입니다.

2) 장막 하 근종 (subserous myoma)
자궁을 덮고 있는 복막 바로 아래에 발생하는데 근종이 늘어져서 줄기를 형성하기도 합니다. 이 또한 자각 증상이 없습니다.

3) 점막 하 근종 (Submucous myoma)
자궁내막 하층에 발생한 근종으로서 가장 예후가 나쁜 종류입니다. 합병증이 가장 많고, 작은 크기로도 출혈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또한 육종 변성의 위험이 크고, 감염, 화농, 괴사가 되기 쉽고, 방사선 치료에 내성이 있습니다.

 

이렇듯 별다른 자각 증상이 없기에 늦게 발견되거나, 증상을 악화 시킬 수 있는 ‘자궁근종’. 생활 속 에서 조금만 관심을 갖는다면 신체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데요.
‘자궁근종’을 의심해 볼 수 있는 증상들을 살펴볼까요?

 

 

 

자궁의 근층 내에서 발생해서 자라는 근막하(벽내성)근종이나 생리가 이루어지는 자궁내막에서 발생하거나 자라게 되는 점막하(내막하) 근종일 경우 진행되면서 자궁내막을 자극해 생리통이 심해지거나 생리 양이 많아져 불임의 직간접적인 원인이 될 수 있어요!

 

 

 

자궁근종이 자궁 뒤로 자랄 경우 직장과 골반강을 압박하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복통을 느끼는 사람이 40%, 허리 통증이 25%, 생리통이 45% 정도라고 하는데요. 하복부가 더부룩하고 허리와 등에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면 자궁근종을 의심해 보세요!

 

 

 

자궁근종으로 인해 종양이 좀 크거나 자궁경에 생기면 골반강 부위의 장기들을 누르게 되어 변비, 소변을 자주 보게 되고, 배뇨가 시원하지 않으며, 수뇨관 위치가 바뀌는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어요.

즉, 자궁근종 환자의 대부분은 증상 없이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지만 자궁출혈, 월경과다, 하복부의 불쾌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복부에서 단단하고 불규칙한 덩어리가 만져질 때에는 자궁근종을 의심해봐야 해요.

 

 

 

 

 

 

여성이라면 안심할 수 없지만, 위의 4가지에 해당되는 여성이라면 특히 검사가 필요합니다. 출산을 하지 않은 여성의 경우 프로게스틴의 보호를 받지 못하기 때문에 호르몬 의존성 질병이 쉽게 생기게 되는데 그 중 한가지가 ‘자궁근종’이라 할 수 있어요.

1㎝ 미만의 자궁근종은 자각 증상이 없기 때문에 산부인과 검사에 거부감을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6개월~1년마다 주기적인 체크가 필요하다는 점 잊지 마세요.
더불어 무엇보다 평소 자궁의 건강을 위해 하복부를 따뜻하게 하는 게 좋아요! 찬 음식보다는 따뜻한 음식을 주로 먹는 것도 자궁을 따뜻하게 해주어 혈액순환을 돕는다고 해요!

 

자궁근종이 자각 증상이 없는 만큼 작은 신체 변화에도 신경을 써야 하지 않을까요?
출산 경험이 없더라도 정기적으로 산부인과를 방문해 자궁, 난소 상태를 점검하며 ‘자궁’ 건강에 유의하시길 바라며 REAL LIFE NEVER STO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트랙백 포함)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